황진이
감독 장윤현 (2007 / 한국)
출연 송혜교, 유지태, 류승룡, 윤여정
상세보기

뭔가 다른걸 찾으려다가
우연히 감상하게 된 황진이.
이거 첨에 나왔을 때 보다가 너무 지겨워서 치웠던거 같은데
오늘 보니까 왠지 다른 느낌이다.

난 드라마 황진이가 한창 떠들썩할 때 제대로 보질 않아서
딱히 송혜교가 황진이 역할에 어색하다거나 하는건
못느낀거 같다.


영화가 전체적으로 어둡고 우울한 분위기라
잠깐 봤던 드라마 황진이랑은 느낌이 많이 다른듯.
드라마는 왠지 화려하고 컬러풀 했다고 해야하나. 암튼 그래

전체적으로 어두운 분위기의 영화와
송혜교의 표정이라던가 말투라던가 느낌이 잘 어울렸다.

단지 처음에 완전 몰입되서 재밌었지만
중간쯤 갔을 땐 극이 너무 지루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왠지 이건 황진이로 시작해서 중간에 홍길동을 보고 있는 느낌이랄까

평생을 사랑하는 사람을 잃는 느낌이란건 대체 어떤 기분일까
티비를 보거나 책을 읽거나 주위 이야기를 들어봐도
죽을것 처럼 좋아하던 사람도 어떤 이유로 헤어지게 되면
결국 잊어버리는게 사람인데
아직 나에겐 그냥 슬프구나 정도로 밖에 다가오지 못하는 일인것 같다

오히려 초반에 놈이가 사랑하는 사람을 가지고 싶어서
버럭 일을 질러 버리는 거에 더 가슴아프고 슬펐던거 같다.


어쨋든 결론은,
유지태는 좋은데 왜 좋은 영화엔 잘 안나오는거지
제발 이상한 영화 만들거나 이상한 영화에 나오거나 좀 안했으면 좋겠다
이런건 좋잖아 - -












                                                            _ DIng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