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의 뉴스특보로
잠이 홀딱 깨버렷다

여전히 이불속에서 부비대기를
몇시간째였는데
헐랭 하면서 진짜 싹 깨버린 - -

세상에서 젤 무서운건 여전히 사람인것 같다
그렇게 큰 사회에서든
그냥 조그마한 학교에서든
더 작은 그룹 안에서든

왜 서로 잡아먹질 못해서 안달일까

드라마를 잘 보지 않는 편이다
한없이 괴롭힘 당하면서도 참고 끝까지 착한 주인공을 보다보면
진짜 너무 짜증나서 못보겠다
도저히 그따위로 행동하는게 이해도 안되고

그래서 너무너무 나쁜 사람도 너무너무 착한 사람도 없는
그런 현실적인 드라마가 너무 좋다.
드라마는 현실이지 않아야 인기가 좋겠지만 ㅋ
가끔 보면 되게 현실적인 사람들만 나오는 드라마가 나오곤 한다.

모두모두 사이좋게 지내면 좋겠는데
역시나 안되겠지
일단 나부터도 누군가를 미워하고 싫어하곤 하니까

날씨도 우중충 꾸물꾸물하고
기분도 참 상큼하지 못한 아침이다
안 굿모닝 한듯.


사람 사이에 가장 중요한건 최선을 다하는 솔직함.
사람을 만난다는건 서로에게 젤 예쁜 악세사리가 되는게 아니라
전부가 되어야 하는게 아닐까 생각한다.
누구나 생각하는건 다르겟지만 물론 이건 나만의 생각.
그치만 난 꼭 내 생각과 같은 사람을 만날거고 만나고 싶다.
젤 맛난 반찬이 아니라 밥을 만나겟지 꼭 다시 ㅋ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설정

트랙백

댓글



혹시 나 작년 아니고 올해가 삼재 아냐 -?
세상에 단 한개도 빠지지 않고 빵빵 터져
생각할게 너무너무 많아서
이제 내가 무슨생각을 하고 있는줄도 모르겠다

이놈의 물건들 마저 죄다 고장 엥꼬 부서지고 찢어지고
온 동네 다 다치고 멍들고
악 제발 날 좀 가만히 놔둬 주세요
머리 아퍼 - ㅋㅋ


지각 이라도 하지말자 학교가야지 ,

럼블피쉬 노래 조쿠나
노브레인이랑 다른맛이잇엉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설정

트랙백

댓글


오늘은 잠이 안오는 밤 -
그냥 그런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설정

트랙백

댓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