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게임
감독 윤인호 (2007 / 한국)
출연 신하균, 변희봉, 이혜영, 손현주
상세보기

[내 영화 일기장이니까 스포일러 있어도 난 책임 없음]

신하균은 유지태와 더불어서
왠지 나오면 그 영화가 끌리는 배우 중 하나다.
늘 연기도 쫄깃 쫄깃하고 암튼 좋다 ㅋ

제목 보고 첨에 같은 제목을 가진 외쿡영화랑 뭔가 상관있나 싶었는데
(바로 요거
더 게임 상세보기
)
저 영화도 첨에 한창 예고 할때 꽤 끌렸던 영환데
암튼 보진 못했다 ; 아 개봉 연도를 보니 예고할때가 아니라
언젠가 그냥 봤었나 보다 영화정보를

어쨋든,
첨에 시작할때 변희봉 아저씨 나오는거 보고
또한번 기대 만빵하다가
그담에 나오는 이혜영이란 이름보고 잠시 뭥미 스러웠다
그치만 중간에 보니 그이혜영이 아니라
카리스마 폭발 아줌마 이혜영이더라 - -

전~ 혀 내용이고 주제고 모르고 봐서
첨엔 대체 이거 뭐하는 내용이지 싶었는데
결국 내가 좋아라 하는 사람을 바꿔치기 하는 주제더라.


일단 영화의 배우들은 정말 짱인듯
최근 본 영화 중에 귀염둥이 천희가 나와서 봤던
허밍 같은 경우는 진짜 최악이었다
이건 뭐 도무지 슬픈 장면인데 집중이 안돼 - -
고런거랑 비교가 안되게
진짜 나오는 사람들 연기는 다 킹왕짱

뇌랑 척수만 똑 떼내서
사람을 바꾼다는 설정 자체가
정말 엄청 어이없지만 캐상큼 했다.
뭔가 내 상상력을 마구 자극해 주는 끌리는 이야기 였는데

처음에 난
옛날 봤던 만화 월광천녀 였나 그거처럼
저렇게 이식하고 나면
얘의 세포가 지배해 버려서 결국
다시 인격이 바뀌어 버릴꺼야 막 이랬따 - -
당시에 그런 설정이 진짜 기발하다고 생각해서인지
이런 류의 이야기를 볼때마다 그런쪽으로 상상이 된다.

문제는,
게임 설정이 쵸큼 허접 스러웠던거 같다

첨에 딱 들리자마자 리수 언니 목소리를 연상케해서
설마 설마 했는데
진짜 그런 후잡스러운 설정일 줄 몰라서 첫번째로 실망했고,

이건 뭐 나같으면 증거 인멸을 위해
돌아버리거나 말거나 가둬 놓거나
아예 첨부터 이색히 다른 마음 먹으면 죽여버리겟어 해버리겠는데
너무 안일하게 던져 두는게 좀 이해가 안됐고,

젤 결정적인건
나라면 뭔가 찝찝한 상황에서
마지막 수술 안받았을꺼 같아 ;
의사 아저씨가 말로 설명하는거도
뭔가 너무 쉽게 마무리 해버리는 기분이라서
좀 맘에 안들었음.


첨엔 결말도 좀 알쏭달쏭했는데
곰곰히 생각해보니까
결국 회장이라는 사람은 완전 사라져버린거고
회장의 인격(?) + 신하균의 몸 - 회장의 기억 + 신하균의 기억
즉 회장의 기억이 사라져 버렸으니
남은건 회장의 습관을 가진 신하균 , 이렇게 되버린건가 싶었다

그럼 결국 회장자리는 의사 아저씨랑
비서아저씨랑 등등등이 농갈라 먹었단 건가

이래 저래 주제는 맘에 들지만
뭔가 구성이 찝찝한 영화긴 했지만
희봉 할아버지가 했던

왜 내기를 할때 니가 질 상황은 생각하지 않는 거지
란 말은 왠지 가슴에 쏙쏙 꽂혔던거 같다.


도박은 역시 옳지 않다.
제일 소중한건 역시 젊음 - -
실제로 가능해 진다면
돈 많은 사람들은 영원을 가질 수 있지 않을까
그 영원을 이용해서 또 돈을 벌고
그돈으로 또 몸을 사고 . .

참 집에 와서 찾아보니까
이영화랑 요거랑 느낌 비슷하다던데
조만간 봐야겟음.



모노폴리
감독 이항배 (2006 / 한국)
출연 양동근, 김성수, 윤지민, 정성모
상세보기










                                                            _ DIng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설정

트랙백

댓글


황진이
감독 장윤현 (2007 / 한국)
출연 송혜교, 유지태, 류승룡, 윤여정
상세보기

뭔가 다른걸 찾으려다가
우연히 감상하게 된 황진이.
이거 첨에 나왔을 때 보다가 너무 지겨워서 치웠던거 같은데
오늘 보니까 왠지 다른 느낌이다.

난 드라마 황진이가 한창 떠들썩할 때 제대로 보질 않아서
딱히 송혜교가 황진이 역할에 어색하다거나 하는건
못느낀거 같다.


영화가 전체적으로 어둡고 우울한 분위기라
잠깐 봤던 드라마 황진이랑은 느낌이 많이 다른듯.
드라마는 왠지 화려하고 컬러풀 했다고 해야하나. 암튼 그래

전체적으로 어두운 분위기의 영화와
송혜교의 표정이라던가 말투라던가 느낌이 잘 어울렸다.

단지 처음에 완전 몰입되서 재밌었지만
중간쯤 갔을 땐 극이 너무 지루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왠지 이건 황진이로 시작해서 중간에 홍길동을 보고 있는 느낌이랄까

평생을 사랑하는 사람을 잃는 느낌이란건 대체 어떤 기분일까
티비를 보거나 책을 읽거나 주위 이야기를 들어봐도
죽을것 처럼 좋아하던 사람도 어떤 이유로 헤어지게 되면
결국 잊어버리는게 사람인데
아직 나에겐 그냥 슬프구나 정도로 밖에 다가오지 못하는 일인것 같다

오히려 초반에 놈이가 사랑하는 사람을 가지고 싶어서
버럭 일을 질러 버리는 거에 더 가슴아프고 슬펐던거 같다.


어쨋든 결론은,
유지태는 좋은데 왜 좋은 영화엔 잘 안나오는거지
제발 이상한 영화 만들거나 이상한 영화에 나오거나 좀 안했으면 좋겠다
이런건 좋잖아 - -












                                                            _ DIng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