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도 넌 날 아프게 하는걸 지금도 난 행복하진 않은걸
너를 사랑하지만 이제 이쯤에서 그만해

나 오늘 너를 떠날꺼야


오래된 연인이 뭐 다 이런 거지

그냥 다 귀찮은게 이상한 게 아닌거지라 말하면

니가 사랑이 식은 거라며

왜 내게 아쉬운 표정을 짓는 건지


그렇게 따지자면 너나 나나 마찬가지

너도 많이 변한 것은 알고 있는 건지
지금까지 설렌다면 그게 이상하지

제 정신이 아닌 거지


혹시 내가 널 아프게 한다 해도

제발 나를 떠나지만 마요.
소리치며 화를 내도 진심 아니에요

제발 나를 떠나지만 마요
혹시 내가 잠시 한 눈 판다 해도

제발 나를 떠나지만 마요
내가 잠깐 미쳤었나봐요 맘 아프게

제발 나를 떠나지만 마요


어떻게 매일 행복해 오늘처럼 이렇게 아닌 날도 있는 거지 뭐
사랑해 행복해 우리 영원해 하다가도

죽이네 살리네 짐 당장 끝내 할 수 있는 거지 뭐
화나면 화 낼 수도 있는 거지 뭐

니가 한 순간 싫어질 수 조차 있는 거지 뭐
우린 항상 현명할 수 없으니까

때론 울고 때로는 뭐 다툴 수도 있는 거지 뭐


하지만 넌 날 아프게 하는걸
지금도 난 행복하진 않은걸

너를 사랑하지만 이제 이쯤에서 그만해

나 오늘 너를 떠날꺼야


변했다면 미안해 짜증만 내서 미안해

신경 못써서 미안해 미안해 모두 미안해
소리쳐서 미안해 아프게 해서 미안해

미안해서 미안해 난 할 말이 없어 정말 미안해.
미안해 잘해주지도 못하고 진짜 미안해

떠나지도 못하고 널 보내주지도 못해 미안해
미안해 미안해 너 없이는 안돼 미안해

행복하지도 못하게 사랑해서 정말 미안해


언제나 넌 미안하다 말하고 더 싫은 건 흔들리는 내 모습

너가 내 사과를 받을지 말지 다시 또 한 바퀴 도는 건 아닌지
고민하고 후회하고 기대하고 이러면서 단단해지는거겠지
원망 섞인 눈빛은 그만 이제 그만 들어와봐 내 품 안
내가 환하게 웃게 해줄게

가자 집에 데려다 줄게



_ 미안해서 미안해, 김진표 feat G.NA



#

거참 김진표 노래는 뭔가 너무 실질적으로 맘에 와 닿는다

정말 김진표 노래는 가사 꼭꼭 씹어가며 듣게 되는듯

사랑따위 다음으로 젤 확 와 닿던 노래


저렇게 미안해 미안해 미안해 미안해 힝 다 미안해 라도 하면 이쁘지 아주그냥


반월당 씨애틀 아줌마가 틀어준 BGM -_-.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설정

트랙백

댓글


내가 그때 널 잡았더라면

너와 나 지금보다 행복했을까

마지막에 널 안아줬다면
어땠을까 어땠을까



그 시절 우리의 도수는 거의 웬만한 독주보다 높았어

보고 또 봐도 보고팠어

사랑을 해도 해도 서로에게 고팠어

목말랐어

참 우리 좋았었는데 헤어질 일이 없었는데

 

왜 그랬을까 그땐 사랑이 뭔지 몰라서

사랑이 사랑인 줄 몰랐어

혼자서 그려본다

헤어지지 않았더라면

어땠을까 내가 그때 널

어땠을까 잡았더라면

어땠을까 너와 나 지금보다 행복했을까

어땠을까 마지막에 널

어땠을까 안아줬다면

어땠을까 너와 나 지금까지 함께 했을까



_ 어땠을까,  PSY feat.박정현



#

어 노래 되게 좋다 하면서 가사를 찾아 보면서 듣는데

세상에 이렇게 공감이 안되다니

진짜 내가 지금 요즘에 엄청 만족하고 행복하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

지금 보다 행복할 수가 없다 신기해라!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설정

트랙백

댓글



그때 너를 그냥 지나쳤다면
우리 지금 더 행복했을까
아직도 믿고 싶은 내 사랑 속에는
언제나 처음 같은 내 모습이



 
만약에 우리
이별도 사랑인줄 알았다면
우리 눈물도 행복인 줄 알았다면

다시 못 올 시간인줄 알았다면
조금 더 기다릴 수 있었다고


단 한 번도 내 마음
모두 주지 못해 미안해 사랑해
조금 늦게 너와 마주쳤다면
 우리 오래 더 사랑했을까

아직도 찾지 못한 내 사랑 속에는
언제나 거울 같은 네 모습이

 
 
 
 
- 만약에 우리, 진호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설정

트랙백

댓글




괜찮지 잘 지내지 잘 살고 있는거지



잠시 잠시 새벽한시, 자다가 눈을 떠보니
난 진땀을 흘리고 난뒤.
난 매일 밤마다 oh 내 꿈속마다 자려고할때마다
갑자기 나타나 왈콱 화가나지.
이런 나쁜년 혼자 욕을 해도
계속해 생각이 나는 마지막 니 태도.
누구의 죄도, 그건 아닌데도 그 무엇도
나를 달래주진 않아 이 노래도.
우연히 들었지 잘산다고 하더라
웃고 또 난리도 아니라더라
넌 그러겠지 또 그렇겠지,
우리 그렇게 앞으로 될꺼라 말을했지.
깨물어서 아픈손가락이 두손 열개. 그
중 한 개 잘라내버려. 미련조차도 없게 .
꿈속에서 만날일도 없게.
이제 쳐진 내 어깨, 난 피고 다닐래. 좀 어때.


괜찮지 잘 지내지 잘 살고 있는거지
아무도 모르게 앉아, 울고있진 않은건지
사랑부터 슬픈 이별까지 너무 쉽게 사라졌고,
미안해 너를 지울게 나는 이제 괜찮아


구석구석 채워진 추억. 지워도 지워도 떠오르는 기억.
참았던 눈물이 터져 주루룩 흘러내려.
속 애려, 목 매여, 내 가슴을 마구때려.
그래 사랑했었지. 날아가버린 반지.
금새 사라진 반지자국이 너무나 무심했었지.
가슴속 상처와 이유를 아무리 생각해도
도대체 알수가 없는 화만 남아.
우리주위에 생기는 모든문제가 그렇듯이,
대체 어디서부터 잘못이 되어 버린건지
이렇게 끝난건지 아님 그게 아닌건지
문제가 넌지 난지, 아니면 신의 장난인지
하늘향해 소리를 크게 질러보고,
좆같은 세상 씨발 내가 뭐 그리 크게 잘못
살았다고, 그래 씨발 알았다고,
언제나 이랬다고, 내가 한일이 이렇다고.


괜찮아난 uh! 비록 지금 모든게 끝난것같아도
괜찮아난 지금은 이렇게 아파도
괜찮아난 uh! 밤이되고 너무나도괴롭다고해도
괜찮아난 내게 또 사랑온다해도 사랑따윈안해


시간이 더 흘러도 마주치지 말았으면
그저 아무소식없이 아무것도몰랐으면
우린울고 또 웃기도하며 추억 남겼지만,
누구나 모두 똑같애. 내 가슴속에 묻을래

만나고 고백하고 가슴 떨리고 설레이고
웃고 사랑하고 키스하고 함께하고
화내고 의심하고 소리 지르고 분노하고
울고 미워하고 미치고 포기하고 또 만나고…


다 똑같은 것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설정

트랙백

댓글